피부과, 간단한 수술을 했습니다. 내 이야기

원래 간단한 염증 같은 거였는데, 이게 몇 달 야근을 하면서 딱딱하게 굳더라구요. 올해 초에도 일이 많았지만 7월부터 정말 쉬지도 않고 달려왔다는 생각이 드네요. 계속해서 프로젝트 하나 마무리 하고 다른 것 시작하고 하면서 다른 것 계속하고 그러다 보니 스트레스를 많이 받더라구요. 외국인들과 일하는 것도 많아서 영어 스트레스도 있는데, 어제는 너무 열받아서 영어로 화내면서 소리를 지르고 있는 저를 발견하게 되더군요. 저는 상대방이 안들릴까봐 전화기에다가 크게 이야기했다고 생각햇는데, 같이 회의했던 차장님이 말릴 정도로 컸나 봅니다. 원래 투덜투덜 대고, 쌍욕하면서 쿨하게 일하는 스타일이었는데 어제는 많이 화가 나더군요.

정말 인도인들에 대한 편견이 생길 정도이고, 하도 부딪혀서 이제는 다른 중국계 직원들과 연맹(?)을 맺어서 대응하려고 할 정도가 되어습니다. 나 원래 그렇게 나쁜 사람 아니었는데 말이죠.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어도 풀 곳이 있어서 그나마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어제도 원래 약속했던 운동 시간에 늦게 도착해서 중간부터 다시 운동할 수 있었습니다. 원래 낮에 열심히 일하고 저녁에 집중해서 운동을 해야 하는데, 이렇게 전력을 다해서 일하고 운동하러 가면 지쳐서 조금만 뛰면 기력이 떨어집니다. 더군다나 저는 몸무게도 많이 나가고 운동 신경도 없어서 남들보다 체력도 빨리 소진되는 판이라서, 요즘 몇 주 고전중입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저녁에 술 안마시고 밥도 일찍 먹어야 하는데 그게 안되더라구요.

7월인가는 몇 주 야근하면서 밤에 빵 몇 조각 먹고 집에 가서 바로 자고 그랬더니 사람들이 걱정할 정도로 살이 빠지더군요. 오랜만에 보는 사람들이 다들 아프냐고 물어볼 정도였으니까 말이죠.

오늘 병원 갔더니 의사분이 약으로 진정시키기에는 이미 늦은 것 같다고 하면서 째서 안에 있는 것들을 빼자고 하시더군요. 결국 동의하고 간단하게 째서 안에 것들을 빼고 봉합했네요. 아직 좀 저리기는 한데, 마취 깬다고 해서 미친듯이 아픈 것은 아닌가 봅니다. 아직은 뭐 그럭저럭입니다. 워낙에 겁이 많아서 붕대를 아직 갈지 못했네요. 이런 거는 아내가 잘 아는데 다녀오면 어떻게 할지 물어봐야겠네요. 다들 건강 잘 챙기시고, 코로나 바이러스 안정화 될때까지 화이팅입니다.



도대체 이글루스 자칭 우파들에게는 최소한의 양심도 없구나. 기타

블랙리스트까지 만들어가면서 관리했던게 이전 정부인데, 현정부가 어쨌다고?




위닉스 A/S 후기(강북센터 X) 기타

이글은 작심하고 다른 사람들과 공유하기 위해서 적는 글입니다. 오늘 위닉스 제습기가 고장나서 무려 2곳이나 찾아가서 A/S를 받았습니다. 이 글을 남기는 가장 큰 이유는 다른 분들이 저처럼 고생하지 말라는 이야기입니다. 강북 기준으로 인터넷에서 검색을 하면 보통 강동센터를 찾게 되어 있는데, 여기 전화도 안받고 실제 사무실이 있는지도 잘 모르겠습니다. 제가 오늘 차를 몰고, 다누프라자까지 가봤는데 간판도 없고 찾지도 못해서 콜센터(1644-9899)로 전화했더니 자기들도 모르니 센터로 직접 전화하라고 하더군요. 결국 다시 차를 몰고 강동 센터로 나갔습니다.

강동센터는 하남 신도시의 새로운 건물에 A/S 센터가 되어 있고 위닉스라고 표기되어 있지 않습니다. 하우스디 스마트밸리의 경우 연구동(?)과 기숙사동이 나뉘어져 있는데, 저는 기숙사동으로 가서 한참 헤맸습니다. 지하 2층에 차를 대시고 연구동쪽으로 가셔서 3층으로 가시면 됩니다. 가보시면 우리가 생각하는 일반적인 사무실이 아니라, 각 사무실마다 철제문으로 닫혀 있어서 316호를 찾는데 조금 시간이 걸렸습니다. 가시면 위닉스가 아니라, "(주) 바른케어"라고 되어 있어요. 제가 길을 못찾아서 몇 번이나 콜센터에 문의를 했는데, 다행히 친절하게 잘 설명해주셔서 간신히 찾았습니다.

사무실 상호가 "(주) 바른케어"로 되어 있어서 좀 의아하기는 했지만, 문도 열려 있고 상당히 많은 제습기들이 안팎에 많이 있어서 안심이 되었습니다. AS센터가 주중에만 열리고 택배 발송을 하지 않기 때문에 수리 맡기고 나중에 찾으러 오는 번거로움이 있습니다.(근무시간 : 오후 6시까지) 다행히 고치러 간 제습기 AS기간이 남아 있어서 무료 수리가 가능했고 잠시 기다리면 바로 수리가 가능하다고 해서 기다려서 가져왔습니다. 제꺼는 제습기 메뉴판이 먹통이 되어서 전원이 안들어오는 문제점이 있었는데, 한 번 쓱 보시더니 메뉴판 갈면 된다고 쿨하게 말씀하시네요.(다행히 무료)

강북센터 가서 허탕 치고, 강동센터 가서 헤매서 이런 글을 남겨 봅니다. 수리 기사분이니 친절하거나 잘 설명해주는 분은 아니어도, 잘 챙겨주려고 노력하는 모습이 보여서 좋았습니다. 좀 무뚝뚝하기는 한데, 친절하게 설명하고 고객을 위해주려는 모습이랄까요? 한국의 경우 몇 달만 반짝 제습기를 쓰기 때문에 요즘에 고장나는 것들이 많을 것 같습니다. 저도 겨울에는 구석에다 쳐박아 두고 신경 안쓰다가 올해는 정말 본전을 뽑았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잘 쓰고 있습니다. 그래도 좀 무리다 싶을만큼 돌렸더니 고장이 나네요. 주변 분들 말씀으로는 물통에 물을 장기간 놔두면 회로기판에 결로 현상이 생겨서 고장이 난다고 하네요. 시간 날때마다 물을 빼놔야 겠어요.

혹시나 검색해서 이 글을 찾아보실 분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그리고 콜센터 담당자분 생각보다 친절하고 전화도 잘 받으시네요. 저는 직접 2대 구매한 일반 소비자이고 위닉스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는 사람입니다.



https://www.winix.com/kr/m/customer/search_center.html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137

통계 위젯 (블랙)

210
41
491944

통계 위젯 (화이트)

210
41
491944

kjpark